일상/여행2014.06.21 13:34

본격적인 라스베가스 구경을 나섰다.

 

Nevada주와 Arizona주를 연결하는, 그리고 지금의 Las Vegas를 있게 해준 Hoover Dam을 구경하고,

Las Vegas의 main street인 The Strip 에 있는 호텔들을 둘러본 후,

3대 쇼 중 하나인 Ka Show를 관람하고나서,

마지막으로 The Strip이전 라스베가스의 모습이 남아있는 Fremont Street 에서 전구쇼를 보는 것으로 하루 일정을 잡았다.

아침을 빵으로 때우고, Hoover Dam으로 출발. 약 1시간 거리.

후버댐에 가면 공식주차장이 있는데, 여기에 주차하지 말고, 조금만 더 가면 Arizona 간판이 나오는데 그 주변에 free parking 할 수 있는 공간이 많다. 공식 주차장이 $5 정도 받았던걸로 기억하는데, 물론 Hoover Dam 바로 앞에 있어 가깝기는 하다만...선택은 자유.

 

후버 댐을 기준으로 Nevada 주와 Arizona 주가 구분된다.

 

 

Nevada와 Arizona주의 현재시간을 알려주는 시계도 있고, 

 

 

두 state의 Welcome to... 간판도 있다. 왜 Silver State인지 궁금해서 찾아보니 1800년대에 silver mine이 많아서 그렇다고.

 

Arizona 방향에 물이 없는 이런 곳이 있는데, 지금은 수위가 낮아져서 그렇다고 한다. 비오거나 갑자기 수위가 높아질 때를 대비하기도 하고. 

 

 

저 다리가 Mike O'Callaghan - Pat Tillman Memorial Bridge 인데 이름이 너무 길다;;

 

다리를 올라가려면 차를 Nevada 쪽으로 이동해야한다. 간판을 잘 따라가면 주차공간이 나온다(free).

 

 저 꼬불꼬불한 길을 올라가야한다...

 

 

후버 댐의 전체적인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다.

 

 Las Vegas로 돌아와서 Aria 호텔의 The Buffet을 갔다. 약간 일찍 도착해서인지 몰라도 널널하고 사람도 없었다.

개인적으로 Caesars Palace의 Bacchanal Buffet보다 더 맛있고 먹을것도 많은데 가격도 저렴해서 더 만족스러웠다. 

밥을 먹고, The Strip을 쭉 둘러보기로 했다. 어제 저녁에 street을 열심히 걸어다녔으니 오늘은 조금 덜 힘든 다른 루트로... Aria, Vdara, Bellagio 호텔을 잇는 free tram을 탔다. 

 

Bellagio에 내렸다.

 

실내 정원. 

살아있는 풀과 꽃으로 만든 작품이다. 사진으로 보는것보다 훨씬 이쁘다.

  

 앞에 있는 연못 아래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화면으로 볼 수 있게 해놨다.

종종 공연도 열리는듯 하다. 

 

호텔 호수에서는 어제와 다른 곡으로 분수쇼가 펼쳐지고 있었다. 조명이 없어도 충분히 멋진 분수쇼...그러나 저녁이 더 멋지다.

벨라지오 호텔에서 하는 O Show.

그 다음 들른 곳은 Caesars Palace.


천장이 보랏빛이 섞인 하늘색이라 신비로운 느낌을 준다.

원래 아틀란티스 쇼가 열리던 장소인데, 당분간 하지 않는다고 한다... temporary라고 했지만 TI Show 처럼 무기한 연기될 것 같기도 하다.

Apple Store.

Venetian Hotel에 들렀다.

Caesars Palace와 천장이 비슷한데, 원래는 Venetian 이 먼저 했다고 한다.

곤돌라를 탄 사람들은 대부분 커플인데...엄청난 주목을 받는게 보인다. 지나가던 관광객들이 곤돌라를 보면 나처럼 사진을 찍으니까...ㅋㅋ


그 다음 Wynn 호텔.

벨라지오와 비슷하게 내부에 정원이 있다. 전부가 생화...ㄷㄷ

생화로 만든 ball도 있고...

Wynn이 O show 와 Ka Show를 뛰어넘는 쇼를 만들어달라고 해서 나온게 Le Reve Show.


8시부터 멋진 분수쇼가 펼쳐지는 Mirage Hotel이다. 낮에 봐도 멋지다.








유명인이라길래 찍었는데...누군지 모르겠다-_-

뉴욕뉴욕 호텔에 있는 Gallagher's. 스테이크 집이다.


음식점 앞에서 이렇게 고기를 숙성시킨다고 한다. 실제로 맛있었다. 피터 루거 스테이크 하우스가 생각나는 맛이었다.

















저작자 표시
신고
Posted by whitemetal